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31일 22시 21분 KST

작곡가 김형석이 올린 비판글 논란에 유승준은 "친하지도 않은 작곡가가 갑자기 나타났다"고 말했다

앞서 작곡가 김형석은 유승준을 향해 "자업자득, 잘 살아라”는 글을 올렸다.

뉴스1/YOUTUBE
작곡가 김형석 / 유승준

유승준이 자신에 대한 비판글을 올린 작곡가 김형석과는 친하지도 않은 사이라고 언급했다. 

유승준은 3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법무부는 왜 구경만 하십니까? 언론의 민낯. 손가락으로 사람 죽이는 개념 없는 기레기들의 횡포. 유승준을 둘러싼 모든 루머 거짓 정리’라는 긴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서 유승준은 “전에 올린 영상으로 유튜브 수익 챙긴다, 효순이 미선이 모른다, 자막 틀린다고 하는데 본질을 흐리지 말아라”고 하며 “그 긴 40분간의 영상을 보고 고작 그거 하나 건졌냐. 참 수준이 낮다”고 비난했다. 

YOUTUBE
유승준 유튜브 영상 캡처
YOUTUBE
유승준 유튜브 영상 캡처

그러면서 “친하지도 않은 작곡가가 어디서 갑자기 나타나서 나와 손절한다는 기사가 뭐가 그렇게 중요하냐. 이제는 그 기사로 다 덮였다”고 말했다. 이어 “뭐 친했어야지 손절을 하든, 절교를 하든 관계를 끊지 않겠습니까”라고 했다. 

앞서 유승준은 지난 20일 유튜브를 통해 일명 ‘유승준 방지 병역법’을 발의한 데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제가 살인을 했나. 강간범인가. 뭐가 무서워서 한 나라가 유승준 하나 한국에 들어오는 걸 이렇게 막으려고 난리 법석이냐”며 분노했다.

이에 유승준의 대표곡 ‘나나나’를 작곡한 김형석은 같은 날 자신의 SNS에 “내 노래 불러주고 동생으로 맺은 인연이라 사실 그동안 좀 안쓰럽다 생각했다. 지금 보니 내 생각이 틀렸네. 자업자득 잘 살아라”고 글을 올렸다.

21일 SNS 내용이 화제되자 김형석은 해당 글을 삭제하고 다시 글을 올렸다. “욱했다. 그 마음을 헤아려 보면 큰 상처일 텐데 내 생각만 했다”며 “각자가 보는 세상은 때론 공평하지 않고 흔들린다 하더라도 정말 정말 잘 지내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