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20일 10시 30분 KST

유승준이 "내가 강간범이냐"며 '유승준 방지법'에 대해 매우 강하게 반발하고 눈물까지 흘렸다

"내가 청년들에게 박탈감 느끼게 했다고? 추미애, 조국 전 장관 때문이 아니고?"

Youtube / Yoo Seung Jun OFFICIAL
유승준이 유튜브를 통해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있다.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명 ‘유승준 방지 병역법’을 발의한 데 대해 가수 유승준씨가 매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19일 유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김병주 의원 지금 장난하십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는 ‘중대 발언‘, ‘정치 발언‘, ‘소신 발언‘, ‘쓴소리’가 해시태그로 달려있다.

유씨는 영상에서 ”제가 살인을 했나. 강간범인가. 뭐가 무서워서 한 나라가 유승준 하나 한국에 들어오는 걸 이렇게 막으려고 난리 법석이냐”며 분노를 터뜨렸다.

유씨는 ”제가 청년들에게 허탈감을 느끼게 했다고?”라며 ”솔직히 추미애 장관의 아들 황제휴가나 조국 전 장관의 말도 안 되는 사태들 때문에 정치인들의 두 얼굴을 보면서 청년들이 허탈해하는 것 아닌가”하고 되물었다.

유씨는 ”대한민국 공무원이 처참하게 살해됐을 때, 우리나라 뭐 했나”라고도 물었다.

유씨는 ”(군대를 가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그게 죄냐”라며 ”너네는 평생 너희가 약속한 거 다 지키고 사냐”고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제가 왜 대국민 사과를 하냐. 저는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이라며 정치인들을 향해 ”당신들은 얼마나 국민들과의 약속을 잘 지키냐”고 따져 물었다.

유씨는 ”제가 군대를 못 간 과정을 설명하려고 입국하려는데, 정부가 입국 금지시키고 19년이 다 되도록 한국 땅을 못 밟게 한다”며 ”이제는 법까지 발의해서 완전 봉쇄하겠다니”라고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다.

한편, 17일 김병주 의원은 병역 기피를 목적으로 한국 국적을 포기한 사람에 대해 입국 제한을 명시하자는 내용의 ‘공정 병역법’을 발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