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5일 12시 04분 KST

조주빈이 손석희 JTBC 사장에게 살해 협박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앞서 포토라인에 서서 손석희 사장 등을 언급하며 사과한 조주빈

뉴스1
조주빈

성착취물을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손석희 JTBC 사장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디어오늘 25일 보도에 따르면 조주빈은 손 사장과 소송 중인 ”김웅 기자의 사주를 받아 가족을 테러하겠다”며 사기를 쳤다. 또한 손석희 사장에게 ”‘언제든 벽돌 하나면 된다‘, ‘연변에서 사람을 쓰겠다’며 위협했다. 조주빈의 지속적인 협박에 손 사장 측은 적지 않은 불안을 느껴 일부 송금을 했고, 그 후 조주빈은 잠적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이날 앞서 조주빈은 25일 오전 포토라인에 서서 “손석희 사장님, 김웅 기자님, 윤장현 시장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해 대중의 관심에 올랐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성 착취물을 봤다거나 (n번방에) 가입한 것은 아니”라면서 이들이 ‘성 착취물과는 무관한’ 다른 사기 사건의 피해자일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JTBC는 손 사장이 조주빈에게 협박을 당했다는 내용의 입장을 낼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