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6일 15시 58분 KST

교회 측 인사들이 말하는,  신종 코로나 사태에도 오프라인 예배 중단하기 어려운 이유

교회 내 자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뉴스1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온라인 예배가 열리고 있다. 이날 온라인 예배에는 약 80여명의 목회자와 20여명의 찬양대원 등이 참석했다

16일, 경기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에서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대거 급증하면서 교회 내 집단감염 위험이 커지고 있다.

코로나 19 확산 우려에 따라 대부분의 대형교회가 온라인으로 예배를 전환했지만, 일부 중소교회에서는 재정난과 종교탄압 등을 이유로 여전히 오프라인 예배를 강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몰이에 의한 또 다른 종교탄압”

한교연 등 교회 단체 측은 코로나 19 등과 같은 불가피한 상황에서는 예배 방법을 달리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도 오프라인 예배를 중단 요구에 대해선 ‘종교탄압‘, ‘협박’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교회연합(한교연)은 지난 9일 성명을 통해 ”감염 확산과 관련해 교회에 책임을 돌리려는 왜곡된 여론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최근 언론이 오프라인 예배를 진행하는 교회에 대해 경쟁적으로 보도하는 행태에 대해 ”여론몰이에 의한 또 다른 종교탄압”이라고 지적했다.

한국교회총연합도 13일 목회서신을 통해 ”개별 교회가 주중 모임을 중단하고 주일 낮 예배도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로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지자체가 공문을 보내 오프라인 예배 중단을 요구하는 것은 ‘협박’이라고 규정했다.

 

″한 달에 100만원 가까운 임대료를 내야 하는데 형편이 어렵다.”

오프라인 예배를 강행하는 주된 요인으로는 헌금 문제도 꼽힌다. 특히 살림살이를 헌금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중소 교회의 경우 오프라인 예배를 중단하면 재정난 등의 어려움에 부닥칠 수 있다는 게 이유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한 목사는 중앙일보에 ”예배에는 꼭 봉헌(헌금을 걷는 것)이 있다”며 ”한 달에 100만원 가까운 임대료를 내야 하는데 형편이 어렵다. 주변에 투잡을 뛰는 목사도 있다”고 말했다.

문화일보에 따르면 한 교회 관계자도 ”신도 200명 내외의 중소교회들은 목사들이 매주 예배를 진행하는데, 코로나 19로 정상적 운영에 차질이 생기며 봉헌도 어려워졌다”고 고충을 전하기도 했다.

 

″강제적인 ‘명령’으로 예배를 중단하려는 위험한 발상은 버리기 바란다.”

지난 7일 국회에서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한 종교집회 자제 촉구 결의안‘을 의결한 것을 놓고 ”획일적이고 사회주의적”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한국교회언론회는 지난 9일 논평을 내고 ”정부와 지자체는 정부가 맡은 방역에 충실하면 된다. 불필요하게 신천지와 같은 이단 단체와 기존 기독교를 싸잡아서 강제적인 ‘명령’으로 예배를 중단하려는 위험한 발상은 버리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교회언론회는 이어 “전 교회에 예배를 중단하라는 요구는 매우 획일적이고 사회주의적인 발상이 아니고 무엇인가”라며 “만약 언론들이 1주일에 한 번씩 교회에 모여 예배드리는 것을 집단 모임으로 간주해 질병 확산의 원인으로 보았다면, 국민들의 모든 사회 활동을 중지하라는 보도를 하는 것이 보다 객관적이고 타당하다”고 꼬집었다.

한편, 교회 내 자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한 목사는 ”교회가 코로나 19 확산 진원지로 언급된다면 과감히 예배당 예배를 포기할 수 있어야 한다”며 ”예배당 예배 중단은 종교 자유 침해가 아니라 교회의 공공성 제고라는 측면에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