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8일 05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8일 05시 16분 KST

진영, 더민주 입당에 "마음 정했다" 답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초기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내다 총선 새누리당 공천에서 탈락한 진영 의원이 더민주 입당 결심을 굳혔다.

관련기사

  • 김종인, '새누리 탈당' 진영 영입에 나서다

중앙일보 3월18일 보도에 따르면 진 의원은 17일 탈당 기자회견 후 통화에서 더민주 입당 여부를 묻자 “마음을 그런 쪽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김종인 더민주 대표는 새누리당 공천 과정에서 진 의원의 탈락설이 돌자 진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용산에 후보를 비워둔 채 기다렸다"며 "결국 진 의원의 낙천이 확정되자 영입 제안을 했고, 진 의원이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진 의원의 입당은 이르면 18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3월17일 보도에 따르면 진 의원은 원래 원조 친박(친박근혜)계로 우여곡절을 거쳐 2012년 박근혜 대통령 당선 직후 대통령직 인수위 부위원장으로 일했고, 현 정부 초대 보건복지부장관으로 입각했지만 기초연금 도입 과정에서 박 대통령과 마찰을 빚다 장관직을 던지면서 비박(비박근혜)계로 돌아섰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