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24일 17시 13분 KST

올해도 어김없이 등장한 '대구 키다리아저씨'가 기부금과 함께 전한 쪽지의 내용

"키다리아저씨의 이름, 주소, 직업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알지 못한다"

매년 성탄절을 앞두고 1억원이 넘는 돈을 기부해 온 ‘대구 키다리아저씨’ 부부가 올해도 어김없이 등장해 기부금을 전달했다.

24일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전날 오후 7시쯤 키다리아저씨 부부가 모금회 사무실에 전화를 걸어왔다고 밝혔다. 전화를 받은 직원들은 사무실 인근 빵집에서 이들 부부를 만났고, 이들은 수표 2300여만원이 든 봉투를 내밀었다. ”금액이 적어 미안하다”는 쪽지와 함께였다. 이들은 ”이미 가족들의 이름으로 1억원을 기부해 금액이 줄었다”고 밝혔다.

뉴스1/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뉴스1에 따르면 ‘키다리아저씨’는 어린 시절 아버지를 잃고 19세에 가장이 됐다. 그는 ”그 나이부터 가장이 되어 가족들을 먹여살리다 보니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의 애환을 잘 알고 있다. 이 돈을 꼭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전달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의 부인은 ”아직도 갖고 싶은 것도, 하고 싶은 것도 많지만 나눔의 즐거움에는 비할 수 없다”고 말했다.

키다리아저씨는 지난 2012년부터 매년 성탄절 직전마다 대구공동모금회에 성금을 기탁해 왔다. 8년 동안 9차례에 걸쳐 모두 9억8천만원을 기부했다. 대구 역대 개인 기부액수 가운데 최고치다.

한겨레에 따르면 대구공동모금회 측은 ”키다리아저씨에 관해서는 이름, 주소, 직업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알지 못하고 다만 70대 남성이라는 것만 알고 있다”며 ”키다리아저씨의 뜻에 따라 대구에 사는 소외된 이웃들에게 성금을 잘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