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26일 17시 14분 KST

교육부가 'SKY' 포함한 13개 대학에 '학종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성균관대 등.

교육부가 대학입시 공정성 확보를 위해 수시모집 학생부종합전형(학종) 평가 요소에서 비교과 영역 폐지를 검토할 예정이다. 또 학종 선발 비율이 높고 특수목적고(특목고)·자율형사립고(자사고) 출신 학생이 많은 13개 대학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에 반영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6일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진행된 제13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뉴스1

유 부총리의 비교과 영역 폐지 언급에 따라 향후 학종 평가 요소에서 수상실적, 자율동아리 활동, 봉사활동 실적 등의 학생부 기재를 금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밖에 교육부는 2018학년도와 2019학년도 2개년도 입시에서 학종 선발비율과 특목고·자사고 출신 학생이 많은 13개 대학을 대상으로 10월까지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실태조사를 실시하는 13개 대학은 건국대, 광운대, 경희대, 고려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포스텍, 춘천교대, 한국교원대, 홍익대이다.

조사는 교육부, 대학 및 교육청 담당자, 외부 전문가, 시민감사관 등으로 구성된 조사단이 진행하며 결과는 조사 완료 즉시 발표한다.

유 총리는 ”이들 대학은 학종 쏠림이 심하고 자사고, 특목고 선발이 많은 곳”이라며 ”공정한 대입 개선 방안을 만들기 위한 긴급 점검이며, 비리가 접수된 대학을 대상으로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11월 중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 최종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불공정 우려가 나왔던 여러 실태를 파악해 방안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