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6일 17시 53분 KST

세월호 유가족이 막말 내뱉은 정치인을 검찰에 고소한다

자유한국당은 징계를 논의 중이다

 세월호 참사 5주기 하루 전날인 15일 밤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는 말을 남겼던 차명진 전 한나라당 의원(현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부찬당협위원장)에 대해 4.16 연대가 고소 의사를 밝혔다.

 

 

세월호 유가족이 속해있는 단체인 4.16 연대는 막말을 쏟아낸 차명진 전 의원을 고소하기 위해 ”변호인단 구성은 마친 상태며, 앞으로 구체적인 일정을 잡고 고소에 대한 실무적인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월호 5주기 전후에 등장한 정치인의 막말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5주기 당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이제 징글징글해요’…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는 짤막한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자유한국당이 잇달아 막말을 내뱉자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이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을 향해 모욕적인 발언을 이어갔다”며 ”정치권에서 이런 소재로 정당의 공식 논평이 이뤄져야 하나. 이 수준에 참담함을 감출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제정신인가. 다른 사안이라면 발언을 즉각 철회하라는 말을 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그 수준도 갖추고 있지 않은 발언”이라고 덧붙였다.

비난이 거세지자 자유한국당은 수습에 나섰다. 황교안 대표는 ”한국당 소속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의 세월호와 관련된 부적절하며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당협위원장(경기 부천시소사구)의 세월호 막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중앙윤리위원회를 소집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