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2월 22일 10시 10분 KST

배우 홍선주가 JTBC '뉴스룸'에서 익명으로 이윤택의 성폭력을 폭로한 사람이 자신이라고 밝혔다

news1

배우 홍선주가 JTBC ‘뉴스룸’에서 익명으로 이윤택의 성폭력 사실을 폭로한 사람이 자신이라고 밝히며 연희단거리패 김소희 대표의 발언을 반박했다.

지난 19일 JTBC ‘뉴스룸’에서는 익명의 피해자가 이윤택으로부터 당한 피해 사실을 밝혔다. 제보자는 이윤택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상황, ‘안마를 거부할 경우’ 단원들이 겪는 피해를 말하며 임신·낙태를 한 단원도 있다고 폭로했다. 또 김소희 대표가 당시 이윤택이 성폭력을 저지를 수 있도록 부추기고 종용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 대표는 지인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 대표는 ”방송국에 정정신청을 했다. 인터뷰한 사람이 누군지 모르지만 사실을 밝히는 데 필요한 조치가 있으면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자 홍선주가 직접 자신의 이름을 밝힌 것이다.

21일 홍선주는 페이스북을 통해 김 대표의 발언을 반박했다. 홍선주는 페이스북에 “JTBC뉴스룸 손석희씨와 전화 인터뷰하고 영상인터뷰까지 한 사람 접니다”라며 ”저를 찾았냐, 해명하고 싶었냐, 찾았으니 하라”고 글을 남겼다.

홍선주는 이 글에서 익명으로 인터뷰를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도 전했다. 홍선주는 해당 글에서 ”극단을 운영하는 입장이기에 혼자만의 선택을 할 수 없었고, 특히 어린이들과 함께 하기에 그 아이들에게 충격을 주고 싶지 않았다”라며 ”하지만 아이들이 언젠가 알게 되더라도 이해하리라 믿는다”고 썼다. 홍선주는 현재 어린이 극단 ‘끼리’의 대표다.

이어 홍선주는 ”(김)지현이와 뜻을 함께 하겠다”라며 ‘#미투’ 해시태그를 남겼다. 앞서 연희단거리패 출신 배우 김지현은 이윤택에 성폭행을 당해 임신 후 낙태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이윤택의 성폭력 논란은 지난 14일,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성폭력 사실을 폭로하며 시작됐다. 이후 이윤택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는 이들의 폭로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