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3일 10시 09분 KST

미래통합당이 '세월호 막말' 차명진을 제명하기로 했다

통합당 최고위에서 바로 '제명 절차'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뉴스1
차명진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시병 후보

미래통합당이 최근 세월호 막말로 논란을 빚은 차명진 경기 부천시병 후보를 결국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차 후보는 앞서 텔레비전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는 말을 해 통합당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됐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등 당 내에서 차 후보를 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지만, 윤리위는 지난 10일 차 후보에게 ‘탈당 권유’ 조치를 내렸고, 차 후보는 탈당하지 않은 채 선거 운동을 이어갔다.

‘제명 위기’에서 간신히 벗어났던 차 후보는 하루 만에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차 후보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이 문제가 됐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차명진 후보가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

차 후보는 상대 후보인 김상희 민주당 후보와 자신의 선거 홍보 현수막 3개가 나란히 걸려 있는 모습을 찍어 올리면서 ‘현수막 ○○○’라는 제목을 달았다. 막말 논란이 된 표현을 재차 사용하면서 그는 ”○○○이 막말이라며? 지가 먼저 나서서 ○○○하는 이건 뭔 시츄에이션? 아! 난 ○○○ 진짜 싫다니까!”라고 덧붙였다.

현재 이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하지만 이번에는 차 후보가 제명 위기를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조선일보에 “차 후보 관련 논란으로 전체 선거 판세가 흔들린다는 각 지역 후보들의 SOS가 쏟아지고 있다”며 “윤리위를 거치지 않고 최고위를 통해 제명 절차를 밟기로 하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희 민주당 후보는 ”상대 후보에 대한 비방을 넘어선 명예훼손, 성희롱”이라며 차 후보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차 후보는 페이스북에 ‘현수막 사건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올렸다.

차 후보는 ‘제명 처분을 면하고 선거 운동을 끝까지 치를 수 있게 됐다’는 절박한 내용을 담았던 자신의 현수막에 김상희 후보가 막말, 싸움, 분열 등의 표현을 사용하며 자신을 일방적으로 비방하는 현수막을 달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 후보에 대해 ‘가볍게 핀잔 한번 주고 넘어가려 했다’는 취지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