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26일 12시 16분 KST

문대통령이 신임 청와대 일자리수석에 친문 정책 보좌진 핵심을 임명했다

청와대 수석비서관 3명 교체 인사.

뉴스1
왼쪽부터 윤종원 신임 청와대 경제수석, 정태호 일자리수석,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경제수석과 일자리수석을 한꺼번에 바꿨다. 사회혁신수석도 교체하면서 시민사회수석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런 내용의 청와대 수석비서관 인사를 발표했다. 이를 보면, 문 대통령은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을 경질하고 후임에 윤종원(58) 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를 임명했다. 반장식 일자리수석은 정태호(55) 정책기획비서관으로 교체했다. 

문 대통령이 경제정책 관련 수석비서관을 동시에 교체한 것을 두고는 일종의 문책성 인사라는 풀이가 나온다. 최근 고용과 경제지표가 악화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비판이 커지는 상황에 대한 책임을 묻는 한편, 앞으로 새 수석비서관들을 통해 경제와 일자리 현안을 적극적으로 챙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는 것이다.

경남 밀양 출신인 윤 신임 경제수석은 행정고시 27회로,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과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를 역임했다. 임 실장은 ”윤 신임 경제수석은 지속가능한 성장과 인간 중심 경제 패러다임의 중요성을 강조해왔고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에 대한 이해도가 매우 높아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전반을 힘있게 실행해나갈 수 있는 적임자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경질된 홍 전 수석은 정책기획위원회 산하 소득주도성장 특별위원장으로 선임해 소득주도성장의 정책을 더욱 구체화하고 중장기적 밑그림을 탄탄하게 그리라는 특명을 부여했다고 덧붙였다. 

정 신임 일자리수석은 경남 사천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대변인, 정책조정·기획조정비서관을 지냈다. 현 정부 청와대 정책기획비서관에서 이번에 승진 임명됐다. 경제 관료 출신인 반 전 수석 대신 친문 정책 보좌 그룹의 핵심으로 꼽혀온 정 신임 수석을 임명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 기조를 흔들림없이 이어가겠다는 의지 표명으로 풀이된다. 임 실장은 ”정 신임 일자리수석은 정당과 청와대에서 정책분야를 두루 경험한 능력이 검증된 정책통으로 소득주도성장의 핵심 의제인 일자리 창출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혁신수석실은 시민사회수석실로 이름을 바꾸고,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후임으로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양천을 지역위원장을 임명했다. 전남 순천 출신의 이 신임 시민사회수석은 노동운동 출신으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기획실장을 거쳐 민주통합당 공동대표와 혁신과 통합 상임대표 등을 역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 일부 비서관 인사도 단행했다. 1부속비서관에 조한기 현 청와대 의전비서관, 정무비서관에 송인배 현 1부속비서관을 교체 임명했고, 의전비서관에 김종천 현 대통령 비서실장 선임행정관을 승진 임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