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12일 14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0월 12일 14시 26분 KST

기초학력 저하와 돌봄 문제로 19일부터 서울 초등학교 1학년은 '매일' 등교한다

서울 소재 300인 이하 학교는 전면 등교도 가능하다.

뉴스1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된 가운데 12일 오전 서울 노원구에서 초등학생들이 등교를 하고 있다.

거리두기가 2단계에서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이 시내 각급학교의 등교수업을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오는 19일부터 유·초·중·고등학교 모두 등교 인원을 전교생의 3분의 2 이내로 완화하는 한편 기초학력 저하돌봄 문제가 심각한 초등학교 1학년은 매일 등교시킨다는 방침이다.

중학교 1학년도 매일 등교할 길이 열렸으나 의견 수렴을 거쳐 각 학년이 2주씩 연속 등교하고 1주는 원격수업을 받는 방안도 선택 가능하다. 

서울시교육청은 12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각급 학교 학사운영방안을 발표하고 “오는 19일부터 유·초·중·고등학교 학교 밀집도를 3분의 2로 완화하고 학교 입문기인 초등학교 1학년의 매일 등교와 중학교 1학년의 등교수업 확대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 전날(11일) 교육부가 소규모학교 기준을 기존 60명에서 300명 이하로 완화함에 따라 300명 이하 학교에서는 학교 구성원 의견수렴과 학교 여건에 따라 3분의 2 이상 범위에서도 등교수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 소재 300인 이하 132개 학교(초 76개교·중 45개교·고 11개교)의 경우 전면 등교도 가능해진 셈이다.

뉴스1
수도권의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등교가 재개된 9월 21일 서울 강동구 한산초등학교에서 2학년 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초등학생 1학년 ‘매일 등교’ 결정된 이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달 16일 기자간담회에서 초등학교 1학년과 중학교 1학년이 매일 등교하는 방안을 교육부에 제안한 바 있다.

조 교육감은 “초1은 전반적인 생활습관을 형성하고 바로 잡아가는 시기이며 중1은 중등교육 수준의 학습습관을 들이고 교육받는 시기”라며 “이것은 만남으로만 채워질 수 있는 교육 영역이라 등교수업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열린 서울시교육청-교원단체 간담회에서도 주요 교원단체는 초등학교·중학교 1학년 등교수업 확대 방안 취지에 대체로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교원단체들은 방역을 포함해 등교수업 확대를 위한 인력 지원과 현장 적용을 위해 점진적 추진이 필요함을 언급했다.

이같은 요청을 고려해 서울시교육청은 19일부터 초등학교 1학년 매일등교와 중학교 1학년 등교수업 확대를 실시하며 탄력적 학사운영별 상황에 맞는 학교별 방역 조치도 강화하기로 했다. 마스크 착용, 안전거리 유지, 급식 방역 강화, 쉬는 시간 조정 등 방역 강화를 위한 조치가 시행될 예정이다. 

서울시 교육청 제공
서울시 교육정이 제시한 초등학교 등교 방안

 

서울시 교육청이 안내한 초·중·고 등교 방안

서울시교육청은 초등학교의 경우 △1학년은 매일 등교하고 나머지 학년은 주 2~4회 등교하는 방안과 △1~2학년이 매일 등교하고 3~6학년은 주2~3회 등교하는 방안 등을 제시하고 학교 여건에 따라 자율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중학교의 경우 1학년은 매일 등교하고 2~3학년은 격주 또는 요일별 등교를 시행하는 방안과 1~3학년 모두 2주는 연속해서 등교수업을 받고 1주일은 원격수업을 받는 방안을 제시했다. 

고등학교는 그간 대입 준비를 위해 매일 등교했던 고3의 등교수업을 줄이고 1~2학년의 등교수업을 확대하는 방안이 시행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