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05일 11시 34분 KST

평양 공연 마치고 돌아온 탁현민이 소감을 밝혔다

"결국 우리 모두를 울린 산에 형”

뉴스1

우리 예술단은 1, 3일 평양에서 두차례 공연했고 4일 귀국했다. 여러 소감이 나왔다. 협의 단계에서부터 공연을 챙긴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도 5일 페이스북에 공연 감상을 올렸다.

그는 ”공연으로 세상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사람들의 마음은 바뀔 수 있을 거라는 그 믿음을 확인시켜줬다”며 ”모두가 함께 만든 봄 안에서 자꾸 주책없이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그는 참가한 가수와 스태프들을 하나하나 호명하며 고마움을 표했다. 

음악감독을 맡은 윤상에 대해선 “멋진 편곡, 결국 잘해낼 거면서 걱정, 걱정이던 윤상 음악감독 고맙습니다”라고 적었다.

또 “심한 감기에도 언제나 가장 먼저, 가장 오래 그리고 끝까지 공연을 챙긴 조용필 선생님, 모든 출연자 연주를 기꺼이 맡아준, 그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잘 알기에 감사하고 감사할 수밖에 없던 위탄(밴드 위대한 탄생) 선생님들과 코러스 분들”이라고 썼다.

이어 “최진희 선생님은 자신의 경험을 후배들에게 알려주며 무대를 즐길 수 있도록 도와줬고, 이선희 선배님은 북측과의 듀엣, 자신의 무대에 온몸을 던져 결국 탈진 직전까지 갔다”며 “YB는 공연을 위해 오케스트라 편곡까지 하는 수고를 마다않았고 결국 무대에서 내려와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그는 “아이까지 맡기고 이 여정에 함께해준 백지영씨, 모두의 마음을 잔잔히 위로해준 김광민 선생님, 갑자기 주문한 허밍과 가장 부담스러운 첫 무대를 너무나 멋지게 만들어 준 정인씨, 멋진 협연 무대를 만들어줘 너무나 고마웠던 알리씨, 사흘 내내 아파서 모두가 걱정했던 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정말 잘 해내준서현씨”라고 말했다.

특히 ”그리고 결국 우리 모두를 울린 산에 형”이라며 ‘라구요’를 부른 강산에를 언급했다.

평양 출발 전 드라마 촬영으로 멤버 조이씨가 불참하게 됐던 걸그룹 레드벨벳을 향해선 “자기들 잘못한 것도 아닌데 출발 전부터 마음고생에 짠했던, 한순간도 얼지 않고 모두를 즐겁고 기쁘게 해준 레드벨벳 친구들 잘했어!”라고 말했다.

이어 ”현 단장님 안 틀기로 하고 봄봄봄 BG(배경음악)써서 미안해요ㅎ”라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