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18일 09시 57분 KST

"문 열어" : 새벽 2시에 낯선 남자가 흉기를 들고 찾아왔다

남성은 "딸 집인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뉴스1

모르는 여성의 집에 찾아가 ”문을 열라”고 소리치고 욕설한 50대 남성이 붙잡혔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17일 오전 2시11분쯤 50대 A씨를 체포해 특수주거침입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서울 금천구 시흥동 소재 한 주택을 찾아가 ”문을 열지 않으면 죽이겠다”는 등 욕설을 하면서 문을 두드리다가 112 신고로 출동한 경찰을 보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 과정에서 도로를 무단횡단하기도 했고, 양말 안에 흉기도 휴대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딸 집인 줄 알았다”며 흉기에 대해서는 ”나 자신을 해칠 생각이었을 뿐 딸을 해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사건 당시 A씨는 소주 2병과 맥주 1캔을 마셔 만취한 상태였다.

경찰은 여러 정황상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