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29일 09시 41분 KST

한서희가 故 구하라와의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추모했다

비보가 전해진 뒤 구하라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故 구하라와의 마지막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29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구하라와 나눈 대화를 캡처해 게시했다.

한서희 인스타그램

대화와 함께 한서희는 ”입관할 때 언니랑 손잡고 얘기하는데 내가 무슨 말 했는지 알지? 그 약속 꼭 지키기야”라는 글도 남겼다. 한서희는 ”꿈에 안 나오면 정말 나 화낼거야. 꼭 나와줘 할말 엄청 많다”며 ”하라 사랑해, 영원히 사랑해”라고 글을 맺었다.

앞서 한서희는 구하라의 비보가 전해진 뒤 구하라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구하라는 지난 24일 오후 6시 9분경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식탁 위에서 고인이 직접 쓴 짧은 메모를 발견했으며, 유족 증언과 현장 상황을 종합해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해 부검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