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25일 09시 30분 KST

故구하라 측이 팬들 위해 별도의 조문 장소 마련한다

24일 숨진 채 발견됐다.

구하라 측이 팬들을 위한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한다. 

뉴스1
구하라

구하라 측은 25일 ”많은 분들께 비보를 전하게 되어 애통한 마음이 크다”라며 ”유가족 뜻에 따라 장례를 조용히 치르기를 원해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하였다”라고 알렸다. 팬들은 25일 오후 3시부터 27일 자정까지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된 조문 장소에서 구하라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할 수 있다. 

구하라 측은 이어 ”발인 등 모든 절차는 비공개로 하며 유족 및 친지 관계자들은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25일 오전 8시부터 조문이 가능하다”라면서 ”고인이 마지막까지 편안하게 갈 수 있도록 유족과 함께 비공개로 (장례 절차가) 진행되는 강남세브란스 병원에는 방문 및 취재를 삼가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요청했다. 

구하라는 지난 24일 오후 6시 9분경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현재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아래는 구하라 측의 공식 입장 전문. 

많은 분들께 비보를 전하게 되어 애통한 마음이 큽니다.

유가족분들의 뜻에 따라, 장례를 조용히 치르길 원해 별도의 조문 장소를 다음과 같이 마련하였습니다.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서 25일 오후 3시부터 27일 밤 12시(자정)까지 팬 여러분과 언론 관계자분들의 조문이 가능합니다.

발인 등 모든 절차는 비공개로 하며 유족 및 친지, 지인, 관계자분들은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25일 오전 8시부터 조문이 가능합니다.

고인이 마지막까지 편안하게 갈 수 있도록 유족과 함께 비공개로 진행되는 강남세브란스병원에는 방문 및 취재를 삼가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번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합니다.

▪ 팬분들과 언론 관계자분들 조문 정보

장소: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호실

시간: 11월 25일 15시 - 27일 자정까지 가능

▪ 유족, 친지, 지인, 관계자분들 조문 정보

장소: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시간 : 11월 25일 오전 8시부터 가능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