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10일 16시 28분 KST

자유한국당 김재원 "이해찬 2년 안에 죽는다" 막말

"(그러면) 황교안이 대통령 되겠네요"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향해 “2년 안에 죽는다”는 막말을 내뱉었다. 김 의원은 비록 이 말이 택시기사에게 들은 말을 전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해당 택시기사에게 택시비를 “10만원 주고 내렸다”는 말을 덧붙이며 사실상 자기가 하고 싶었던 말임을 내비쳤다.

 

뉴스1
김재원 나경원 의원

 

김 의원의 ‘막말‘은 지난 9일 대구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서 나왔다. 이날 김 의원은 ”이해찬 대표가 뭐라고 했느냐. ’20년 집권한다, 50년 집권한다. 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 살아 생전에는 정권을 뺏기지 않는다‘라는 말을 듣고 너무 충격을 받았다”며 ”얼마 전 택시에서 ‘이해찬씨가 이렇게 얘기했다‘고 했더니 (택시기사가) ‘에이 의원님 틀렸다. 이해찬이 2년 안에 죽는다는 말 아니냐. 놔두면 황교안이 대통령 되겠네요. 까짓것’(이라고 말했다)”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택시비를) 10만원 주고 내렸다”는 말을 덧붙였고 김 의원의 연설을 듣던 관중들은 환호하고 박수를 쳤다.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김재원 한국당 의원이 여당 대표에 대해 저주에 가까운 막말을 쏟아냈다”며 ”섬뜩하고 경악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너무나 험악하고도 저열한 막말”이라며 ”오늘날 정치권이 일상적인 공박과 다툼의 경쟁 관계에 놓여 있다 하더라도, 그 경쟁은 국가와 국민을 위한 선의의 경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재원 의원의 막말은 원칙과 기본에서 너무나 심각하게 벗어난 것이다. 상대를 저주하며 어떻게 정치를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그간 자행된 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온갖 막말과, 김재원 의원이 뱉어낸 무수한 문제 발언 가운데서도 단연 최악”이라며 ”김 의원은 즉각 사죄하고 한국당은 즉각 김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하라 그간의 막말에 대한 당 차원의 비호가 이번에도 반복될 것인지 국민과 함께 지켜보겠다”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