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09일 10시 53분 KST

거제 흉기 살해범이 15시간 대치 끝에 투신해 숨졌다

사망한 박씨는 지난해 이혼한 전 부인의 남자관계를 의심해 왔다.

뉴스1

경상남도 거제시에서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숨지게 한 뒤 경찰과 대치하던 40대 남성이 아파트 옥상에서 투신해 숨졌다.

9일 오전 6시쯤, 경남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20층 옥상에서 15시간째 경찰과 대치를 이어오던 박모씨(45)는 아파트 밑으로 투신해 현장에서 숨졌다.

당시 옥상에는 경찰 협상요원 2명이 박씨를 설득하고 있었으며, 박씨는 이들과 대화를 하며 전혀 잠을 자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박씨가 투신할 가능성에 대비해 공기 안전 매트 등을 곳곳에 설치했으나, 박씨는 투신 직후 숨졌다. 박씨는 투신 전 ”약속을 못지켜서 죄송합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전날 오후 2시17분쯤 이 아파트 1층에서 상가 입주업체 사장 A씨(57)를 흉기로 수차례 찔렀다. 이후 20층 옥상으로 달아났다가 경찰과 대치를 벌였다.

숨진 A씨는 박씨의 전 부인이 근무하는 회사의 사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박씨가 지난해 5월 전 부인과 이혼하면서 전 부인의 남자관계를 의심해 온 것으로 파악했다. 박씨 전 부인 등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