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9년 06월 27일 16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6월 27일 16시 19분 KST

나는 광화문을 지날 때마다 택시 기사님과 함께 '좌파 새끼들'을 욕한다

여러분에게도 권하는 방법이다

뉴스1

회사가 공덕이고 집이 안국이라 급할 때면 택시를 자주 이용한다. 서대문에서 좌회전하는 방법도 있지만, 보통은 광화문 사거리에서 동아일보 건물을 끼고 P턴을 해 세종대로를 지난다. 세종 대로를 지날 때면 택시 기사님은 다섯 중 세 분 꼴로 ‘좌파 새끼들’을 욕한다.

″타다 이것들이 아주 우리 택시를 말려 죽여요. 좌파 새끼들이 정권을 잡으니까 나라가 망해가지고, 이제 곧 공산주의 될 텐데 이민이나 가야지.”

어제는 아주 격한 기사님과 만났다. 우리는 마포에서 새문안로를 타고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P턴을 받아 광화문 광장으로 향하고 있었다. 신호는 파란 불인데 차가 막혔다. 앞을 살펴보니 꼬리물기를 한 종로 방향 차량 두 대가 광화문 쪽 직진 차량을 막고 있었다. ”아, 정체 시간에는 경찰들이 교통정리 좀 잘 해줘야 차가 덜 막히는데”라고 혼잣말을 한 게 잘못이었다.

기사님이 외쳤다.

″아니 교통 단속이고 정리고 할 게 뭐가 있어. 이제 곧 망할 나란데. 그냥 싹 다 하고 싶은 대로 하라 그래!”

″어제도 말이야. 2017년에 탄핵 시위하다가 애국당 열사 다섯이 죽었는데, 진상 규명을 하라는데, 천막을 와서 다 부수고 말이야. 박원순이가 좌파가 되어가지고. 응? 안 그래요? 좌파가 시위하다가 죽었으면 난리 났을 거 아니냐고. 신문사 이것들이 작당을 하고 기사 한 줄을 안 쓰고 말야. 아니 내 말이 맞지. 안 그래요?”

광화문의 다섯 열사는 자주 듣는 레퍼토리다. 진력이 났다. 처음에는 나도 최대한 공손하게 말대답을 했다.

″기사님, 근데 타다 1000대밖에 안 되지 않나요? 그게 택시 업계에 그렇게 큰 위협이 될까요?”

″기사님, 그때 탄핵 반대 집회에서 사망하신 분들 기사 꽤 나왔는데, 다수의 공감을 얻지 못해서 크게 다뤄지지 않은 거 아닐까요?”

그러나 이제는 절대 이런 말대답을 하지 않는다. 그냥 ”어휴, 정말요?”라고 말한다. ”나라가 정말 망하나요? 큰일이네요”라고 답한다. 애써 말대답을 했다가 큰 호통에 직면하는 수가 있다. 그렇다고 추임새 하나도 안 넣고 가만히 있으면 세상에 관심 없고 생각없는 사람 취급을 당하기 십상이다. 

″정치가 다 남의 일 같죠? 그러다가 자기 일 되는 거여.”

″요새 젊은이들은 생각이 없어. 우리 때는 스무 살만 먹으면 다 어른이었다고. 나도 막 스무살 먹고 87년에 종로에 나가서 민주화 운동하고 그랬다니까.”

정치 냉담자 행세를 하면 어쩐지 기사님의 운전대가 거칠어지는 느낌이 든다. 이 방법은 마동석 정도 되는 외모의 남자만 쓸 수 있는 방법이다. 

결국 나는 매일 예수를 부인하는 베드로의 심정으로 기사님의 가락에 맞춰 탬버린을 친다. ”에휴 좌파가 문제네요”, ”타다 그거 다 불법 아닌가요?”, ”내로남불 정말 너무하죠”. 택시 기사님이 만족한 표정을 짓고 나면 운전이 한결 부드러워진다. ”좋은 동네 사시는구먼, 나도 종로가 고향인데, 예전에 이동네는 다 한옥이었어요.” 골목길을 올라가시면서도 아무런 불평이 없으시다. 탬버린만 좀 치면 이렇게 택시가 편하다. 

나만 그런 게 아니다. 네이버에 택시 스트레스를 찾아보니 타다 욕, 문재인 대통령 욕, 문재인 찍은 젊은이 욕, 생각 없는 좌파 욕으로 이어지는 레퍼토리는 현대인이 감내해야 할 디폴트 스트레스 중 하나다. 그런 분들께 권한다. 괜히 싸우거나 맞서려 하지 말 것. 정치에 관심 없는 척 하지 말 것. 기사님과 함께 이 세상 좌파 빨갱이 반미주의자들을 욕하라. 그게 가장 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