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4월 11일 17시 38분 KST

숙명여대 동문들이 ‘5·18 망언’ 김순례를 비판하는 연서명을 시작했다

앞서 숙대 총학생회는 김순례 의원 비판 서명을 40여일 만에 철회해 논란이 됐다.

뉴스1

숙명여대 총학생회가 5·18 망언과 세월호 유가족 폄훼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 비판 성명을 40여일 만에 철회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숙명여대 동문들이 총학생회의 성명 철회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 김 의원의 발언을 규탄하는 연서명을 시작했다.

‘김순례를 규탄하는 숙명 동문들’은 11일 ‘숙대 동문은 김순례 의원의 발언을 규탄한다’는 제목의 연서명 구글 문서를 공개했다. 연서명은 열리자마자 이날 오후 2시 현재 40여명의 서명이 이어졌다. 서명문을 보면 이들은 “지난 9일, 숙명여대 총학생회 중앙운영위원회의 ‘김순례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에 대한 성명서 철회 입장문’을 접한 많은 숙명 동문들은 당혹스러웠다”며 “김순례 동문은 5.18 유공자들을 ‘세금을 축내는 괴물집단’에 비유하여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된 상태다. 2015년도에는 세월호 유가족에게 ‘시체장사’를 한다는 모욕 발언으로 대한약사회에서 징계를 받기도 했다. 숙명 동문은 왜곡된 역사인식과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차별 발언을 서슴지 않는 김순례 의원을 규탄한다. 또한 이번 규탄 성명 철회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요즘 ‘비정치적’인 것이 마치 ‘객관적이고 균형잡힌 것’처럼 인식되고 있다. 대학 내 학생자치기구 역시 정치적으로 이용당하지 않고 중립적이어야 한다며 ‘탈정치적’일 것을 요구받는 현실”이라며 “사회문제에 대해 침묵한 채 그저 지켜보는 것이 ‘비정치적’이고 ‘객관적’이며 ‘중립’을 지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아울러 “혐오의 시대에 우리는 기계적인 중립과 평등이 얼마나 부정의한 것인지, 여성으로서, ‘여대생’과 ‘여대출신’으로서 느끼고 있다”며 “학생회에게 탈정치의 굴레를 씌우는 것은 우리의 대표들이 사회문제를 방관하고 은폐하는 것을 묵인하는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김순례 의원의 발언은 ‘여성에게만 요구되는 도덕적 검열’이 아닌 심각한 문제 발언”이라며 “김 의원의 발언은 가짜뉴스에 기반하여 5.18운동의 본질을, 국가 폭력의 피해자를 모욕하는 반역사적, 반인륜적 발언이다. 숙명인으로서 규탄해야 하는 것은 김순례 동문의 문제적 발언과, 그를 이유로 들며 ‘여성정치인’임을 비하하는 여성혐오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우리는 숙명여대 동문으로서 여성네트워크 형성 저해를 이유로 규탄 성명이 철회되었다는 사실에 부끄러움을 느낀다”며 “‘동문 규탄으로 숙명여대의 명예가 실추될 것’이라는 학생들의 우려도 공감한다. 하지만 오히려 숙명의 명예는 김순례 의원을 규탄함으로써 지킬 수 있다고 떳떳하게 주장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 연서명을 오는 19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서명] 숙대 동문은 김순례 의원의 발언을 규탄한다.

지난 9일, 숙명여대 총학생회 중앙운영위원회의 ‘김순례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에 대한 성명서 철회 입장문’을 접한 많은 숙명 동문들은 당혹스러웠습니다.

김순례 동문은 5.18 유공자들을 ”세금을 축내는 괴물집단”에 비유하여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된 상태입니다. 지난 2015년도에는 세월호 유가족에게 ‘시체장사’를 한다는 모욕발언으로 대한약사회에서 징계를 받기도 했습니다.

숙명 동문은 왜곡된 역사인식과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차별발언을 서슴지 않는 김순례 의원을 규탄합니다. 또한 이번 규탄 성명 철회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요즘 ‘비정치적‘인 것이 마치 ‘객관적이고 균형잡힌 것‘처럼 인식되고 있습니다. 대학 내 학생자치기구 역시 정치적으로 이용당하지 않고 중립적이어야 한다며 ‘탈정치적‘일 것을 요구받는 현실입니다. 그런데 대체 어떤 것이 순수하게 객관적인 것입니까? 사회문제에 대해 침묵한 채 그저 지켜보는 것이 ‘비정치적‘이고 ‘객관적‘이며 ‘중립‘을 지키는 것입니까? 이 혐오의 시대에 우리는 기계적인 중립과 평등이 얼마나 부정의한 것인지, 여성으로서, ‘여대생’과 ‘여대출신’으로서 느끼고 있습니다. 학생회에게 탈정치의 굴레를 씌우는 것은 우리의 대표들이 사회문제를 방관하고 은폐하는 것을 묵인하는 행동입니다. ‘정치적’이라는 이유로, 잘못을 한 사람에게 도의적인 비판조차 하지 못하는 학생자치기구를 만들며 시대를 역행할 수는 없습니다.

김순례 의원의 발언은 ‘여성에게만 요구되는 도덕적 검열’이 아닌 심각한 문제 발언입니다. 김 의원의 발언은 가짜뉴스에 기반하여 5.18운동의 본질을, 국가 폭력의 피해자를 모욕하는 반역사적, 반인륜적 발언입니다. 숙명인으로서 규탄해야 하는 것은 김순례 동문의 문제적 발언과, 그를 이유로 들며 ”여성정치인”임을 비하하는 <여성혐오>일 것입니다. 숙명의 명예를 실추하는 것이 누구인지, 우리가 규탄해야 하는 대상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묻고 싶습니다.

우리는 숙명여대 동문으로서 여성네트워크 형성 저해를 이유로 규탄 성명이 철회되었다는 사실에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이번 사태에 많은 언론과 사회적 시선이 주목되고 있음을 압니다. ‘동문 규탄으로 숙명여대의 명예가 실추될 것’이라는 학생들의 우려도 공감합니다. 하지만 오히려 숙명의 명예는 김순례 의원을 규탄함으로써 지킬 수 있다고 떳떳하게 주장하고 싶습니다. 우리가 숙명인으로서 걸어온 길은 여성과 여대, 여성주의 전반을 혐오하는 시선을 넘기 위해 함께 노력한 길이었습니다. 암탉으로 울어서 세상을 깨우라고 배운 숙명여대 공동체에서 우리가 진실로 규탄해야 하는 대상이 누구인지, 다시 한번 고민하는 의미 있는 토론의 장이 열리기를 바랍니다.

- 김순례를 규탄하는 숙명 동문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