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02일 14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02일 14시 46분 KST

이순자가 "내 남편 전두환은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 말했다

전두환은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사자명예훼손) 재판을 받는다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광주에서 재판을 받는 전두환의 배우자 이순자씨가 자신의 남편을 ”민주화의 아버지”라고 칭했다.

Huffpost KR

이순자씨는 우익매체 ’뉴스타운′과의 인터뷰에서 ”(전두환이)우리나라에 처음으로 단임을 이뤄서 지금 대통령들은 5년만 되면 더 있으려고 생각을 못하지 않느냐”며 ”민주주의 아버지가 누구인가. 저는 우리 남편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전두환에 대한 재판은 현재 광주 고법에서 진행 중이다. 당시 전두환 측은 ‘건강상태가 좋지 않다’며 재판 불참 의사를 밝혔다.

이 여사는 전 전 대통령이 치매를 앓고 있어 재판에 정상적으로 참석하기 어려운 상황이며 재판부가 ‘결론을 내려놓고 재판을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이순자는 ”전두환이 2013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았다며 ”그의 현재 인지 능력은 회고록 출판과 관련해 소송이 제기되어있는 상황에 대해 설명을 들어도 잠시 뒤에는 설명을 들은 사실조차 기억을 하지 못하는 형편”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순자는 인터뷰에서 이 부분에 대해 다시 한번 언급했다. 그는 ”조금 전의 일을 기억 못하는 사람한테 광주에 내려와서 80년대 일어난 얘기를 증언해달라고 하는 것 자체가 일종의 코미디”라고 말하며 “재판관한테 편지(불출석사유서)도 썼는데 재판장도 어떤 압력을 받고 있으니까 상황이 이렇게 되는거 아닌가 개인적으로 생각을 해본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 5·18단체도 이미 얻을 거 다 얻었는데 그렇게 해서 얻을게 뭐가 있겠느냐”며 5.18 민주화운동 단체를 폄훼하는 발언도 남겼다. 그러면서 재판부에 대해 “결론을 내려놓고 하는 재판이 아닐까 싶다”고도 말했다

광주에서 재판이 열리는 것에 대해서도 문제적 발언을 했다. 이순자는 “우리나라 사법사상 그동안 여러 명의 전직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와 재판이 진행된 바 있지만 서울 외 지방검찰청이나 지방법원이 담당한 사례가 한 번도 없었다고 한다”며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을 보면 광주는 치외법권적인 존재가 아닌가 그런 느낌을 개인적으로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 전 대통령 회고록의 출판금지 처분에 대해서는 “팔십 평생을 살았지만 1당독재 전제국가가 아닌 나라에서 전직 대통령 회고록이 출판금지 당하고 형사소추를 당했다는 사례가 있었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며 “사람들이 이 책을 읽어볼 수 있는 기회마저, 우리 쪽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는 기회마저 완전히 차단당하고 있는 사실이 더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화를 표방하는 5·18 단체들은 자신들과 다른 입장, 다른 생각을 용납하지 못하겠다고 주장하는 한 스스로 민주화의 정신을 훼손하게 된다는 점을 좀 인식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훈계했다.

이순자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남침해서 우리나라 국민을 그렇게 많이 죽인 김정은이도 서울에서 환영한다고 지하철에 환영 벽보를 붙이고 난리면서, 40년 전 일을 가지고 우리나라 발전을 이렇게 한 대통령을 아직까지도 그렇게 하면서 그런 편협한 사람들이 무슨 이북과 화해한다고 난리냐”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