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11일 17시 01분 KST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정식서비스 출시 시기를 재검토한다

베타서비스를 시작한 지 사흘 만에 내린 결정이다.

뉴스1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정식서비스 출시 시기를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1일 카카오모빌리티는 ”정식 서비스 개시 일정을 포함, 카풀 서비스를 둘러싼 현안에 대해 정부와 국회 등 관계기관 그리고 택시업계와 적극적으로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카풀 베타서비스를 시작한 지 사흘 만에 내린 결정이다.

이는 지난 10일 택시기사 최모씨가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카풀에 반대하며 분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최씨의 사망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안타까운 소식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유족께도 진심의 위로 말씀 전한다”고 밝혔다.

당초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7일 카풀 베타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오는 17일 정식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택시업계와 다시 합의점을 찾겠다고 한 만큼 카풀 정식 서비스는 해를 넘겨야 가능할 전망이다. 택시단체가 천막 농성과 총력투쟁 등 강경 대응을 예고한 만큼, 합의 과정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