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31일 10시 00분 KST

양진호 회장은 직원들에게 '일본도'로 살아있는 닭을 죽이라고 명령했다 (영상)

하라고 하면 해야 한다.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주인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퇴사한 직원을 무자비하게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된 데 이어, 또 다른 충격적인 영상이 한편 더 공개됐다.

탐사보도전문매체 ‘뉴스타파‘와 ‘진실탐사그룹 셜록’은 31일 양 회장이 2016년 위디스크 워크숍 당시 직원들에게 강요한 행동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는데, 상상을 초월하는 내용이다.

뉴스타파 X '진실탐사그룹 셜록'

양 회장은 워크숍 저녁 메뉴로 ‘백숙‘을 먹겠다며 직원들에게 ‘석궁’을 쥐여준 뒤 살아있는 닭을 직접 죽일 것을 명령한다. 직원이 머뭇거리면 욕설을 내뱉고, 직접 나서서 석궁으로 닭을 죽이기도 한다.

위디스크의 워크숍에는 ‘석궁’ 외에 ‘일본도‘까지 등장한다. 석궁을 잘 다루지 못하는 직원들을 지목해 ‘일본도’를 쥐여주며, 이번에는 살아있는 닭의 머리를 내리쳐서 죽이라고 명령하는 식이다.

워크숍에서 상추를 빠르게 씻지 못하는 한 여자 직원은 이후 퇴사해야 했을 정도로, 합리적인 이유 없이 오너의 기분에 따라 기업이 운영된다는 것이 위디스크 전직 직원의 증언이다.

뉴스타파 X '진실탐사그룹 셜록'

양 회장의 이상한 행동은 이뿐만이 아니다. 한국 정서에 반하게, 나이 50세에 가까운 중년 남성들의 머리를 빨간색·녹색 등으로 염색하게 만든다. 전직 직원은 양 회장이 순대를 먹다가 갑자기 직원에게 ”야. 네 머리를 순대 간 색깔로 염색해 보라”고 하는 식이었다고 전했다.

뉴스타파 X '진실탐사그룹 셜록'

한편, 경찰은 양진호 회장의 前 직원 폭행 사건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31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양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위디스크가 음란물 유통을 방치한 혐의를 잡고 압수수색을 하는 등 수사해온 만큼, 이번 폭행 사건을 병행 수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현재 양 회장과 한국미래기술, 위드스크 측은 폭행 영상 등 관련 보도에 대해 아무런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으며 언론 인터뷰를 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