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0월 05일 10시 26분 KST

전원책이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는데 그 이유가 황당하다

전원책이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는데 그 이유가 황당하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으로 전원책 변호사가 내정됐다 . 조직강화특별위원은 당협위원장의 자격 심사를 책임지는 자리인데 앞선 1일 전원책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욕을 먹더라도 칼자루가 있으니 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한바 있다.

 

뉴스1

 

그런 전원책이 4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칼자루를 쥔 그가 자유한국당을 향해 작심한 듯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는데 그 내용이 조금 황당하다. 그는 의원들에게 ”야당 의원으로서 본분을 다하지 못했다”고 말했는데 그 이유를 ‘박근혜의 탄핵 심판에 대해 제대로 항의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들었기 때문이다.

전원책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구속돼서 방어권을 보장받지 못하는 재판이 계속되는데, 한국당에서 그거 따진 의원이 있느냐”고 물은 뒤 ”그래서 열정을 가진 의원들이 없다는 것”이라며

전원책은 이어 ”박 전 대통령이 무죄라고 생각하는 게 아니다. 탄핵 사유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탄핵 심판은 졸속이라고 확신한다. 엉터리 탄핵소추안에 뇌물죄 수사를 시작도 안 했는데, 헌재에 항의하는 법률가가 한국당엔 왜 아무도 없었느냐”고 다시금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전원책은 “박근혜 정부 실정에 조금이라도 책임 의식을 가져야 하는데 아무도 그러지 못했다”며 그것이 ”국민이 한국당을 외면하고, 우리 보수 전체를 궤멸 직전으로 몰아넣게 된 가장 큰 이유”라고 언급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