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24일 16시 43분 KST

강진 실종 학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실종 8일 만이다.

전남지방경찰청
경찰이 24일 실종한 여고생을 찾기 위해 강진군 일대에서 대대적인 수색을 펼치고 있다.

강진에서 실종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주검이 발견돼 경찰이 신원 확인에 나섰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24일 “지난 16일 실종한 여고생 ㄱ(16·고1)양으로 추정되는 주검을 이날 오후 3시께 강진군 도암면 지석리 뒤쪽 야산에서 발견했다.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마을에서 도보로 1시간쯤 걸리는 거리로, 야산 정상에 가까운 풀숲 안에서 주검을 발견했다. 체격과 지문 등을 토대로 신원을 확인 중”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곳은 ㄱ양한테 아르바이트 자리를 주겠다고 했던 용의자인 아버지 친구 김(51)씨의 고향이자, 사건 당일 김씨의 차량이 2시간 40분 동안 머물렀던 마을의 야산”이라고 전했다.

ㄱ양은 지난 16일 오후 1시58분께 강진군 성전면의 집을 나선 뒤 사라졌다. ㄱ양은 집을 나선 직후 ‘아빠 친구가 아르바이트를 소개해 준다고 해서 만나 해남 방면으로 이동한다’는 문자를 친구에게 보냈다.

ㄱ양은 당일 오후 3시께부터 친구가 보낸 문자를 받지 않았고, 당일 오후 4시24분 강진군 도암면 야산 부근에서 휴대전화가 꺼진 뒤 생사가 불분명한 상태였다. 용의자인 김씨의 차량은 당일 오후 2시15분 마을에 들어와 오후 4시54분 벗어났던 사실이 부근 도로의 폐회로텔레비전을 통해 확인됐다.

경찰은 아버지 친구인 김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수사와 수색을 펼쳤다. 하지만 용의자 김씨가 실종 이튿날인 17일 오전 6시17분 집 부근에서 목을 매 숨졌고, 김씨 차량의 선팅이 짙은 탓에 ㄱ양의 탑승을 폐회로텔레비전으로 확인하지 못해 이를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