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19일 14시 20분 KST

'강진 고교생 실종' 유력 용의자의 실종 당일 행적

고교생의 아버지와 친구 관계인 51세 남성 김모씨는 숨진 채 발견됐다.

전남 강진에서 한 고교생이 나흘째 연락이 끊겨, 경찰이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KBS에 따르면, 고등학교 1학년인 A양은 지난 16일 오후 2시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하기 위해 아버지 친구 김모씨를 만나러 간다고 말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A양의 휴대전화는 같은 날 오후 4시 반경 꺼졌으며,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곳은 전남 강진군 도암면 야산이다. 경찰은 현재 이곳에서 500명의 인력과 헬기를 동원해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KBS

A양이 만나러 간다던 51세 남성 김모씨가 유력 용의자로 꼽히고 있으나, 김씨는 실종 다음 날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또한 YTN에 따르면, 전남 강진경찰서가 김모씨 자택 CCTV를 분석한 결과 김씨는 실종 당일 저녁 A양의 어머니가 찾아오자 뒷문으로 몰래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실종 당일 김씨의 차량은 A양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야산에서 두 시간 넘게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으며, 김씨는 오후에 집으로 돌아와 자신의 승용차를 세차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김씨의 휴대전화를 분석 중이며, 오늘(19일) 김씨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