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07일 14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07일 14시 58분 KST

북한이 탄도미사일 시험장도 파괴한 듯하다

"장거리 미사일 계획을 중단했다는 점을 알리는 작은 조치"

DigitalGlobe/38 North via Getty Images
2017년 3월14일 사진. 시설물이 보인다.
DigitalGlobe/38 North via Getty Images
2018년 5월19일 사진. 시설물들이 제거되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위한 시설물 일부를 파괴했다는 징후가 포착됐다. 

6일(현지시각)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는 최신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이 지난달 둘째 주(6~12일)부터 평안북도 구성시 북쪽 이하리에 있는 미사일 시험장 내 시설물을 없애기 시작해 같은 달 19일께 완료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38노스는 ”시설물 파괴는 지난 4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탄도미사일 및 핵 실험 중단 선언 뒤 이뤄졌다”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와 더불어 북한의 핵·미사일 동결에 대한 진지한 태도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38노스에 따르면 이하리 시험장은 중거리 고체 연료 미사일 개발에 사용됐던 곳이다. 중거리 미사일은 빠르게 발사할 수 있어 액체 연료 미사일보다 더 비밀스러운 무기로 평가받는다. 또한 지난해 4월15일 평양에서 열린 김일성 출생 105주기 군사 퍼레이드에서 처음 공개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도 이 곳에서 시험을 거쳤을 수 있다.

38노스 운영자인 조엘 위트는 AP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계획을 중단했다는 점을 알리는 작은 조치”라며 ”그러나 앞으로 더 큰 조치가 뒤따를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