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1일 16시 53분 KST

전자발찌 차고 초등생 추행한 30대 성범죄자가 체포됐다

출소한지 얼마 되지 않았다

제주지방경찰청은 1일, 제주의 한 초등학교 인근에서 전자발찌를 부착한 채 초등생을 추행한 30대 남성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지난 2013년에도 제주 시내 거리에서 13세 미만 여자아이를 강제 추행에 징역 4년을 선고받아 복역하였다. 그러나 출소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지난 5월 29일, 초등학교 인근에서 초등학생에게 접근해 신체 일부를 만지는 범죄를 다시 저질렀다.

경찰은 용의자가 법원으로부터 6년간 신상정보 공개 및 고지와 전자발찌 부착을 명령받은 상태에서 또다시 범행을 저지르는 등 사안이 중하다고 판단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이 중하다 보니 신병을 확보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며 “해당 초등학교를 중심으로 일대 순찰도 강화하고 있으니 도민들의 불안감이 잦아들기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