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04일 09시 36분 KST

[Oh!쎈리뷰]'도시어부' 에릭×이민우×신혜성, 허당美 '꿀잼'

낚시가 길어지자 시청자들을 붙잡기 위해 이렇게 말했다.

신화의 에릭 이민우 신혜성이 허당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3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이민우 에릭 신혜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덕화 이경규 마이크로닷과 대왕문어 낚시 대결을 시작했다.

제작진은 “5kg 이상되는 문어를 잡는 사람에게 황금배지가 수여된다”고 전했다. 이민우는 ”에릭이 문씨라서 문어를 잡을 것 같다”고 자신감 있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해에서 본격 대왕 문어 낚시를 시작했다. 하지만 에릭은 멍게만 3마리를 잡았다.

OSEN

낚시 시간만 3시간 30분째. 이경규가 ”시청자 여러분 다소 지겹더라도 채널 돌리지 마세요. 프로그램 다 비슷비슷해요. 돌리지 마시라니까. 그럼 돌려보세요. 맨날 떠드는거 별거 없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낚시 5시간 30분째. 드디어 이경규가 엄청난 크기의 대왕 문어를 낚아 올라 환호했다.

종료 15분을 앞두고 신혜성에게 입질이 왔다. 엄청난 무게에 신혜성은 ”팔이 아프다”며 호들갑을 떨었다. 또한 ”대박! 잡았어!”라고 소리쳤지만 알고보니 대형 쓰레기여서 폭소를 자아냈다.

문어라면으로 점심식사를 한 후 참가자미 낚시 대결이 이어졌다.

이덕화가 ”신화가 문어 이기려면 가자미를 1000마리 잡아야한다”고 했다. 이에 이민우는 ”낚싯대를 두개로 하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