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01일 15시 06분 KST

취객 구조하다 폭행당한 구급대원이 뇌출혈로 사망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19 구급대원인 강모(51·여)씨는 지난달 2일 술에 취해 도로 한복판에 쓰러져있던 윤모(47·남)씨를 구조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구조당한 윤씨는 강씨에게 심한 욕설을 퍼부으며 손으로 머리를 가격했다.

 

tzahiV via Getty Images

 

폭행 이후 강씨는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 심한 구토와 경련 증세를 보였고 병원에서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한 신경 손상’ 진단을 받았다. 대형 병원에서 정밀 진단을 앞두고 있던 강씨는 지난 24일 갑자기 뇌출혈로 쓰러졌고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 8일째인 1일 새벽, 상태가 악화돼 결국 숨졌다고 YTN이 보도했다.

검찰은 강씨를 폭행한 윤씨를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으로 조사하고 있다.

한편 강씨는 1999년 임용해 19년간 소방공무원으로 근무한 베테랑 소방대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