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3월 29일 17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3월 29일 23시 18분 KST

'피해호소인 3인방'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눈물' 사진에 이어 '쓰러져 자는 사진'을 공개했다

먹는 사진, 우는 사진, 자는 사진.

'피해호소인 3인방'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눈물' 사진에 이어 '쓰러져 자는 사진'을 공개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지자 품에 안겨 울음을 터뜨린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데 이어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유세를 지원하다 지쳐서 자는 모습을 공개했다.

고 의원은 앞서 ‘박원순 사건’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 부르는 데 앞장 섰다가 ‘2차 가해’ 논란이 커지자 지난 18일 ‘박영선 선거캠프 대변인’에서 물러났다.

이후 지난 27일 페이스북에 본인이 우는 사진과 함께 “박영선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며 광진주민을 만났다”며 “조금은 쌀쌀한 날씨로 추위를 느끼던 중 한 분이 다가와 ‘응원합니다. 지치지 마세요. 우리 함께 힘내서 서울시를 꼭 지켜요’라며 안아주셨다. 제가 하고 싶은 말을 들어서인지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다“는 글을 올렸다.

이를 두고 야권의 비판이 이어졌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그 눈물, 권력이 아니라 피해자를 위해 흘리시라”며, ”피해자에게 던진 흉언들은 그 눈물쇼로 못 지운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피해호소인 3인방'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눈물' 사진에 이어 '쓰러져 자는 사진'을 공개했다

고 의원이 지쳐 쓰러져 잠든 사진을 올린 건 그로부터 이틀 뒤다. 고 의원은 29일, 본인이 책상에 엎드려 자는 사진을 의원실 명의로 공개하며 ”오늘 오전 골목길을 유세차와 발걸음으로 누비고 다녔던 고민정 의원. 의원님... 이제 조금 있으면 또 나가셔야 합니다..”라고 썼다.  

고 의원이 잇따라 감성에 호소하는 사진을 올리는 이유는 박영선 후보의 서울시장 당선을 위해 본인이 열심이라는 사실과 현재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에 뒤지고 있는 박영선 후보를 지지해달라는 메시지를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29일 고 의원의 이런 행보를 “최악의 감성팔이”라고 규정하며, “피해호소인 3인방의 N차 가해 끝은 어디인가. 여전히 반성의 모습이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가 없다”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고민정 의원은 SNS에 시민 품에 안겨 눈물을 흘리는 사진을 게시하며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다’ ‘서울시민을 지켜야겠다는 강한 의지만 남았다’며 최악의 감성팔이를 시전했다”며 “(‘박원순 사건’)피해자를 위해 단 한 번이라도 눈물을 흘려본 적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고민정 의원은 그동안 감성에 호소하거나 전시업무용 게시물을 올리는 창구로 페이스북을 꾸준히 이용해왔다. 

지난해 7월에는 떡볶이와 오뎅, 튀김 등을 테이블 위에 놓고 보좌관들과 함께 회의하는 사진을 올리며 ”금요일 저녁에도 의원실은 매우 분주합니다. 고민정 의원은 보좌진과 떡볶이와 치킨으로 식사를 해결하며 열심히 회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라는 설명을 달아 ‘일하면서 밥먹는 것보다 밥먹고 일하는 게 더 빠르고 효율적’이라고 비판받았다.

또한, 고민정 의원실이 주최하는 강연에 남편 조기영 시인을 강사로 초빙한 일을 두고 문제가 되자 지지자가 대부분인 페이스북 팔로워들에게 자문을 구한 뒤 ”지금까지 200개 이상의 댓글 중 99% 정도의 분들께서 계속 진행해 줄 것을 요청해 주셨습니다. 여러분의 뜻을 따르겠다”고 밝혀 선택적 피드백 논란에 휩싸였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