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8일 10시 49분 KST

"식물인간 깨어난 친오빠, 지체장애 앓다가 노숙자로 발견" 미스트롯2 출신 가수 김다나가 털어놓은 가슴 아픈 가족사

최근에는 어머니마저 대장암 판정을 받았다.

..
..

TV조선 ‘미스트롯2’에 출연해 유명세를 탄 가수 김다나가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김다나는 28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해 ”저는 가족을 위해 절실히 노래한다. 제가 초등학교 2학년 때 12살 많은 오빠가 큰 교통사고를 당해 식물인간으로 누워있었다”며 ”오빠가 2년 후 기적적으로 깨어났지만, 가족도 못 알아보고 말도 못했다. 지체 장애도 앓게 됐다. 오빠에게 음식 먹는 법을 알려주고. 오빠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김다나는 오빠에게 헌신하게 된 계기도 털어놓았다. ”오빠가 식물인간으로 누워 있을 때 제가 옆에서 바나나를 먹다가 너무 맛있어서 오빠 입에 넣어줬는데 그게 문제가 돼 오빠가 생명의 위협을 받았다. 다행히 죽을 고비는 넘겼지만 그때 오빠에게 죄책감이 생겨 오빠를 위해 뭐든 해야 한다고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
..

하지만 오빠가 깨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다시 불행이 닥쳤다. 김다나가 17살 때 부모님 사업이 부도나며 모든 가족이 뿔뿔이 흩어지게 된 것. 김다나는 ”저도 혼자 남아 옷가게, 식당 등에서 일했다. 힘들게 살다가 23살에 엄마를 다시 만났고 엄마가 수소문해서 겨우 오빠를 찾았는데 오빠가 시장에서 노숙자 생활을 하고 있었다. 끼니를 못 챙겨 먹고, 몸도 많이 상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다나는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낮에는 전화국에서 계약직 직원으로 일하고, 밤에는 야간대학을 다녔다. 주말에는 가수라는 꿈을 이루려고 가요제에 참가하며 눈코 뜰 새 없이 살았으나 불행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김다나의 어머니가 최근 대장암 판정을 받고 2차 수술을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었다. 

김다나는 ”엄마가 대장암 판정을 받고 2차 수술을 기다리고 있다. 저는 제가 무너지면 저희 가족도 무너진다는 생각으로 절실히 노래한다. 엄마를 위해, 오빠를 위해 훌륭한 가수가 되겠다”라며 ‘어허라 사랑’을 열창했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