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16일 17시 11분 KST

"어린 친구들은 내가 가수인지 모른다" 장윤정이 농담처럼 한 말은 'OO엄마'로만 불리는 기혼 여성의 현실을 보여준다

그런데 또 그 귀여운 아이들 덕에 프로그램 섭외가 계속 들어오는 아이러니.

뉴스1 /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어린 친구들은 내가 가수인지도 모른다. 하영이 엄마로만 안다" 장윤정이 농담처럼 한 말은 'OO엄마'로만 불리는 기혼 여성의 현실을 보여준다

장윤정이 어린친구들은 자신이 가수인지 모르고 하영이 엄마로만 안다고 말해 웃픈 감정을 자아냈다. 누구보다 탁월한 실력을 가진 트로트계 황제임에도 본업에 충실하지 못한 채 육아프로그램에만 출연한 탓이다. 

6월 1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2 새 예능프로그램 ‘랜선장터’ 제작발표회에서 장윤정은 방송인 안정환, 김동현, 코미디언 홍현희, 손자연PD 등과 함께 출연해 “아이들은 내가 가수라는 걸 잘 모르는 경우가 많더라. 하영이 엄마, MC 아줌마, 심사하는 아줌마 정도로만 생각한다”고 말했다.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어린 친구들은 내가 가수인지도 모른다. 하영이 엄마로만 안다" 장윤정이 농담처럼 한 말은 'OO엄마'로만 불리는 기혼 여성의 현실을 보여준다

이 말은 장윤정이 많은 예능프로그램에서 러브콜을 받는 이유를 묻는 질문을 받은 뒤 내놓은 답이다. 장윤정은 “많이들 불러주시는 건 아이들 덕분”이라고 겸손히 답하며 ”코로나19 때문에 공연을 많이 못하는 시기에 방송에서 너무 많이 불러주셔서 다행이다. 노래를 한창 할 때는 정기적인 시간을 내는 게 쉽지 않았다. 노래를 못하는 상황이 되다 보니까 오히려 방송 쪽에서 많이 찾아주신다”고 밝혔다.

장윤정은 지난 6월 8일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에서 워킹맘으로서 고충과 경력 단절로 인한 불안감을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장윤정은 “아들 연우를 낳고 2년 동안 일이 안 들어왔다”며 경력단절과 워킹맘으로서 고충을 토로하는 한편, “아이 생각이 없었다면 자유롭게 살았을 것”이라고 솔직히 말했다.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어린 친구들은 내가 가수인지도 모른다. 하영이 엄마로만 안다" 장윤정이 농담처럼 한 말은 'OO엄마'로만 불리는 기혼 여성의 현실을 보여준다

장윤정은 이어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고 있다”며 “최대한 친근하게, 행사장에서 보여드리는 모습 그대로 친근한 모습으로 인사드리려 애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프로그램에서 자신이 맡은 역할을 두고 “MC이자 판매를 도와드리는 도우미 역할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프로그램에 같이 출연하는 안정환은 ”저도 비슷한데, 다만 전 행동대장격이다. 농산물을 알리려 앞장서는 역할을 맡고 있다”고 전했고, 홍현희는 ”흥 담당을 맡고 있다. 침체된 농가에 힘을 주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현은 ”제가 우리 농산물을 먹고 세계로 나간 파이터 아니냐. 그 생생한 경험과 함께 농산물의 매력을 전해드리는 역할을 맡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9월,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시도된 ‘랜선장터’는 우수한 농·수산물을 소개한 뒤 라이브 커머스로 판매까지 도와주는 ‘착한소비권장’ 예능 프로그램이다. 16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