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12월 07일 10시 10분 KST

'美 대북특별대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이 8일 한국을 방문한다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한국을 다녀간 지 보름 만이다.

ASSOCIATED PRESS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한국을 방문한다. 사실상 트럼프 행정부의 마지막 방한이다.

외교부는 7일 비건 부장관이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한국을 방문해 고위급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비건 부장관은 9일 최종건 제1차관과 외교차관 회담을 진행한 후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11일에는 강경화 외교부장관 초청 만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이번 비건 방한은 중국의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한국을 다녀간 지 약 보름만에 이뤄진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다만 내년 1월20일 트럼프 행정부 임기 종료와 함께 비건 부장관 역시 물러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북한을 상대로 새로운 협상 카드를 제시하기보다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메시지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미 국무부 역시 6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비건 부장관은 한국 당국자들을 만나 한미동맹과 인도태평양 전역의 지역 안보·안정·번영을 위한 우리의 공동의 약속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북한과 관련해 지속적인 긴밀한 조율”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방한 일정을 마치고 단골 닭한마리 집으로 향하는 스티븐 비건

지난 2018년 8월, 미국 대북특별대표에 임명된 비건 부장관은 2년4개월간 대북 실무 협상을 총괄해 왔다. 특히 한국을 방문할 때마다 광화문 숙소 인근 닭한마리 식당을 찾는 것으로 인터넷 상에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