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북한에 대해 "여전히 코로나19 확진자가 전혀 없다고 하지만, 믿기 어렵다"고 말한 바 있다.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한국을 다녀간 지 보름 만이다.
대법원 판결이 "(유씨를) 입국 허가하라는 뜻은 아니다"라고 해석했다.
강 장관은 배우자 여행 계획은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고 했다.
강경화는 폼페이오에게 유명희 WTO 사무총장 후보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박원석 정책위의장은 "강경화 장관에게 위로를 드리고 싶은 심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