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tibeun-bigeon

이분은 찐이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미국에 가서도 그 맛을 못 잊어 직접 닭한마리를 만들어 먹을 정도로 '닭한마리 마니아'다.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한국을 다녀간 지 보름 만이다.
북미정상회담 의지가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비건 대표는 중국에 대북제재 유지 필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어떤 일을 논의하고 있다면 실망할 것”
북한이 제시한 '연말 시한'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14일 워싱턴을 출발해 17일까지 한국에 있을 예정이다.
진실 공방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비건은 최선희를 직접 거론하며 협상에 나설 것을 공개 제안했다.
판문점서 北접촉 가능성 관측
트럼프 "다음주에 2차 북미회담 일정 발표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