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25일 12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6월 25일 12시 12분 KST

법무부가 검언유착 의혹 받는 한동훈을 직접 감찰한다

한동훈 검사장은 채널A 기자와 유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법무부가 검언유착 의혹을 받는 한동훈 부산고등검찰청 차장검사(검사장)를 직접 감찰하기로 했다. 한 검사장은 신라젠을 취재하는 채널A 기자와 부적절한 거래를 했다는 ‘검언유착’ 의혹을 받고 있다.

법무부는 25일 오전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한 검찰 고위 관계자에 대해 감찰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의 실명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다.

한 검사장에 대한 전보 조치도 이뤄진다. 문화일보에 따르면 법무부는 한 검사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일선의 수사 지휘 직무 수행이 곤란한 점을 감안했다”고 SBS에 말했다.

뉴스1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검사장).

한동훈 검사장은 ”도저히 수긍하기 어려운 조치”라는 입장이다. 한 검사장은 입장문을 통해 ”편향되지 않은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기만 한다면 저의 무고함이 곧 확인될 것으로 생각하고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