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13일 21시 18분 KST

'며느리' 김재욱·시댁 향한 비난→PD "변화 과정 지켜봐달라" [종합]

"시댁 식구들은 그 상황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게 이 프로그램의 포인트다."

MBC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가 지난 12일 첫 방송된 가운데 며느리들의 안쓰럽고 고달픈 일상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공감, 혹은 공분을 형성했다. 그 중에서도 개그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가 시댁에서 겪은 일은 ”눈물이 난다”고 할 정도로 안타까움 그 자체. 남편이 아내를 배려하지 못했다며 김재욱을 향한 질타도 계속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제작진은 ‘무서운 습관’을 없애고자 하는 취지라며 조금 더 긴 호흡을 방송을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3부작 파일럿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현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며느리의 고단한 일상을 고스란히 담아낸 리얼 프로그램으로, 민지영 박세미 김단빈이 출연해 시댁에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그 중에서도 임신 8개월 차인 박세미는 남편 김재욱이 일을 하러 가는 바람에 무거운 짐을 혼자 들고 시댁으로 향하게 됐다. 여기에 20개월된 아이는 보채고, 몸도 무거운데 내내 서서 음식을 만들어야 해 고충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시어머니는 이런 며느리의 마음을 아는 지 모르는 지 계속해서 셋째 출산을 강요하기도. 

앉아 있을 틈 하나 없이 일만 해야 했던 박세미는 아이를 재우는 시간, 친정과 너무 다른 시댁 분위기에 서운함을 토로하다 결국 눈물을 흘렸다. ‘손님도 가족도 아닌 며느리’라는 제작진의 설명이 고스란히 가슴을 후벼파는 순간이었다. 

늦은 밤 일을 마친 김재욱이 집에 돌아왔지만,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아이 때문에 잠도 제대로 못잔 박세미는 아침 6시부터 차례상 준비를 했고, 아침 밥을 먹은 후 바로 친정에 가려고 했다. 하지만 점심까지 먹고 가라는 시어머니의 말에 또 다시 속상한 마음을 집어삼킬 수밖에 없었다. 김재욱은 아내를 위하는 듯 보였지만, 결국엔 아들을 더 보고 싶어하는 어머니의 마음만 재차 언급해 박세미를 더욱 속상하게 만들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만삭인 박세미가 하루 종일 시댁에서 노동을 했다는 사실에 분노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임신 8개월이면 정말 몸이 무거웠을텐데 임산부를 배려하지 않는 시댁 식구들과 남편의 모습에 ”눈물이 날 정도로 화가 났다”는 반응이 대부분. 실제로 김재욱의 SNS에는 방송에서의 모습을 질타하는 글이 쉼없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13일 OSEN에 ”세 사람의 시댁 식구들은 자신들의 모습이 보여지는 것이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생각해서 출연에 동의했다. 그 분들이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 것이 이 프로그램의 포인트라고 생각한다”며 ”며느리가 되는 순간 시어머니는 아들 수준의 친밀도를 요구하고, 아들이 안하던 효를 며느리에게 요구한다. 며느리들 역시 분란을 일으키고 싶지 않아하면서 착한 며느리 병에 걸린다. 고부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의 가정 문화 문제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어머니와 며느리 관계도 인간대 인간의 관계이고, 누구 하나가 일방적으로 잘보여야하는 관계는 아니다. 시어머니도 며느리에게 예의를 지키고, 며느리도 시어머니에게 예의를 지키면서 서로 성숙해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그러면서 제작진은 현 시대에 팽배해있는 ‘무서운 습관’을 없애는 과정을 보여주겠다는 의중을 드러내는 동시에 조금 더 긴 호흡으로 프로그램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