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13일 11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13일 11시 35분 KST

만삭의 며느리는 시가에 도착하자마자 전을 부쳐야 한다 (영상)

"살기 좋은 세상이 되고 있어. 그렇지?" - 시어머니

12일 첫 방송을 시작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꼬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프로그램‘으로 소개되고 있다. 프로그램 취지에 설명된 대로 첫 방송에서는 며느리가 겪는 ‘불합리한 관행’들이 봇물 쏟아지듯 방송됐다.

임신 8개월의 며느리 박세미(개그맨 김재욱과 결혼)는 남편 없이 홀로 명절에 시가를 찾고, 도착하자마자 시어머니와 일하느라 정신이 없다. 아기 보기를 맡은 시아버지는 사실 TV를 보는 중이다.

그렇다면, 저녁에는 쉴 수 있을까. 아니다. 첫째 아이를 재우느라 쉬지도 못하는데, 여기에 한술 더 떠 시어머니는 며느리가 셋째도 가지길 바란다고 말한다. 비록, 육아에 도움을 줄 생각은 전혀 없지만 말이다. 아래는 며느리 박세미씨의 일상을 보여주는 영상들.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