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4일 11시 38분 KST

청와대가 '박원순 사건 피해자 위로' 대변인 발언에 공식입장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뉴스1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앞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게 위로를 전한다’고 밝힌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해당 발언은 자신의 개인적인 발언일 뿐, 청와대의 공식입장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강민석 대변인은 지난 23일 한국일보에 “피해자 입장에 공감한다”며 “피해자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청와대는 고위공직자 성비위에 단호한 입장”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해당 발언은 고 박원순 시장 사건 2주 만에 청와대에서 나온 입장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해당 발언에 관심이 쏠리자 강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어제 저녁과 오늘 아침 (한국일보 기자와) 통화를 하면서 (피해자) 입장문에 공감한다고 제가 말했다”며 ”국가인권위원회 차원의 진상 규명 작업의 결과로 사실 관계가 특정이 되면 보다 뚜렷하고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피해자에게 위로를 전한 것은 자신의 개인적인 견해로, 청와대 차원의 공식 입장은 추후 나올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한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기자들과 만나 ‘진상규명 작업이 끝난 후 공식 입장이 나올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피해자에게 위로 드린 것은 2차 가해 등 고통받는 부분에 대해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강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해 언급했는지에 대해서도 ”진상규명 결과가 나와야 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