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29일 16시 55분 KST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산 시민들을 두고 "조중동 많이 봐서 한심스럽다"고 했다가 사과했다

이번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산에 가서 ‘부산 시민들은 보수 언론을 많이 봐서 한심하다’는 발언을 했다가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박 의원은 29일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 회의에서 ”부산에 계신 많은 분의 가정이 행복해야 대한민국이 행복하고, 부산이 발전해야 대한민국이 발전하는 것”이라며 ”우리 부산에 계신 분들은 조·중·동(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 TV조선, 채널A를 너무 많이 봐서 나라 걱정만 하고 계시는지 한심스럽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반발 여론이 일자 박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지난 28년여간 부산의 집권세력으로 인해 부산의 위기가 생겼고 지난 3년간 민주당이 일한 시기에 그래도 성과를 냈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그런 와중에 부산에는 보수언론을 통해 너무 나라 걱정하는 분들이 많다는 말씀과 함께 한심하다는 정제되지 못한 발언을 했다”고 해명글을 적었다.

그는 ”분명히 저의 본심과 다른 잘못된 발언”이라며 ”제 발언으로 불편하셨을 시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 없도록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국민의힘은 박 의원 발언을 두고 ”경악할 막말을 내뱉었다”고 날선 비판을 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민주당은 뻔뻔하게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낸 것도 모자라 부산을 폄하하고 시민을 모욕했다”며 ”반성의 기미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없는 행태”라며 후보 공천을 포기하라고 강조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