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12일 13시 54분 KST

부산시가 오거돈이 버리고 떠난 반려견 2마리를 입양한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입양했던 유기견이다.

성추행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방송을 통해 입양한 반려견들도 버린 것으로 드러났다. 관사에 남겨진 반려견들은 부산시가 입양하기로 했다.

12일 부산시는 오 전 시장 부부가 관사에서 키우던 반려견 ‘핫’과 ‘루비’를 입양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사퇴한 오 전 시장은 핫과 루비를 남겨둔 채 관사를 떠났고, 이후 관사 관리인이 개들을 돌봐왔다고 한다.

붓싼뉴스 - 부산광역시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부산광역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소개됐던 핫과 루비.

핫과 루비는 지난 2018년 오 전 시장의 아내가 입양한 유기견들이다. 당시 한 방송국 유기견 입양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배우 김수미가 개인적 친분이 있던 오 전 시장에게 입양을 요청했고, 오 전 시장 부부가 선뜻 입양하겠다고 화답하며 이뤄진 것이었다.

핫과 루비의 입양 과정은 당시 방송을 통해 공개됐으며, 오 전 시장은 ”시민 여러분도 유기견을 적극적으로 입양해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부산시는 핫과 루비가 생활환경이 바뀌면 스트레스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시가 직접 입양해 계속 관사에서 지내게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이후 종적을 감췄다. 오 전 시장은 관사의 짐도 빼지 않은 상태로 사실상 잠적한 상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