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12월 31일 14시 58분 KST

'서울시장 출마' 금태섭이 김어준의 TBS라디오 하차를 서울시민에게 묻겠다고 밝혔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서울시 산하 미디어재단 TBS가 제작하는 방송이다.

뉴스1
금태섭 전 의원. 방송인 김어준.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금태섭 전 의원이 대외적으로 밝힌 1호 공약은 ‘김어준’이었다.

금 전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에 ‘서울교통방송 뉴스공장 김어준의 문제’라는 제목으로 글을 썼다. 김어준씨가 진행자로 있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서울시 산하 미디어재단인 TBS가 제작하는 방송으로, 서울시의 재정적 지원을 받는다.

금 전 의원은 “TBS라디오 뉴스공장을 폐지하거나 진행자 김어준씨를 교체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원칙적으로 정치가 언론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김어준씨의 경우는 다르다”고 못박았다.

금 전 의원은 김씨에 대해 ”단순히 객관성이나 중립성의 문제가 아니”라며 ”편향성이 극렬하고 다양하게 나타나면서 너무나 큰 해악을 끼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씨가 끼친 ”큰 해악”의 예로, 국내 미투 운동 초기였던 지난 2018년 김씨가 한 말을 제시했다.

“제가, 어, 예언을 하나 할까봐 예언. 간만에 어, 이거는 이제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사안을 바라봐야 보이는 뉴스인데……예언합니다. 누군가들이 나타날 것이고, 그 타깃은 어디냐. 결국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진보적인 지지층. 최근에 댓글, 저는 이제 흐름을 보거든요 항상. 댓글공작의 흐름을 보면 다음에 뭘 할지가 보여요”

-김어준씨가 미투 운동 초기 방송에서 한 말

금 전 의원은 ”(김어준씨는) 성폭력 피해자들이 두려움을 떨치고 나선 미투 운동에 대해 초기부터 음모론을 제기해 피해자에게 고통을 줬다”고 비판했다. 

또 금 전 의원은 김씨가 자신의 음모론을 위해 방송에 출연시킨 인물들 역시 문제라고 지적했다.

금 전 의원은 ”조국 사태, 추미애 장관 아들 논란이 한참 일때는 이들의 편을 들어주는 실체가 불분명한 익명의 인물을 내세웠다”며 ”이들의 주장은 검찰 수사, 법정에서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졌지만 김 씨는 단 한 번도 책임을 진 적이 없다”고 꼬집었다.

금 전 의원은 김씨와 관련해 여당 의원들의 태도 역시 문제라고 봤다.

그는 ”여당 중진 의원들도 그 방송에 출연하려고 줄을 서서 그가 지휘하는 방향에 맞춰 앵무새 노릇을 한다”며 ”그의 눈에 들면 뜨고 눈에 나면 죽는 것이 현 여당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금 전 의원은 “진실을 말하는 사람에게 정신적인 고통을 가했다. 그 죄책에 대해서도 무겁게 평가하지 않을 수 없다”는 얼마 전 정경심 교수의 1심 판결문을 인용하며 서울시장 선거에서 서울시민들에게 김어준씨의 거취를 묻겠다고 밝혔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