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04일 11시 48분 KST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조민 인터뷰에 야당 의원들이 tbs를 문제삼았다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나온 말들

tbs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10월 4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조국 법무부장관의 딸 조민씨와 나눈 인터뷰를 보도했다. 조민 씨는 이 인터뷰에서 검찰과 언론이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답했다. 그런데 이 인터뷰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야당 의원들이 비판했다.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2019년 국정감사에서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오늘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조국 딸과 인터뷰를 했다”며 ”인터뷰는 할 수 있지만 tbs에서 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tbs는 교통전문채널인데, 조국 딸과의 인터뷰를 공개하고 일방적으로 전달했다”는 것이다. 신 의원은 ”이를 계기로 이강택 tbs 사장의 증인 채택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도 tbs의 성격을 문제삼았다. “tbs는 특수목적의 전문편성 방송사업자”라며 ”뉴스 편성을 주로 하는 방송처럼 돼있는데 방송법 위반이 아니냐”는 것이다.

이에 대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tbs는 교통을 중심으로 하는 방송사업으로 허가를 받은 지상파 라디오이며 방송법 위반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만 내용에 대해선 방심위에서 공정성 문제를 심의하고 있고 제재 받은 사항도 있어 이후 심사에 반영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