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18일 10시 39분 KST

"자기는 여사친 가져도 되나?" 강주은 질문에 최민수의 한마디 대답은 카리스마+조신함이 동시에 묻어난다(갓파더)

서로 여사친, 남사친이라는 가비-조권의 스킨십에 경악했던 강주은.

KBS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강주은, 최민수.

남사친 조권과 볼뽀뽀 가능하다”는 가비의 말에 충격을 받았던 강주은이 최민수의 유쾌한 말을 듣고 웃음을 터트렸다. 

17일 방송된 KBS2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에서는 강주은이 가비의 댄스팀 라치카 멤버들과 조권을 초대해 루프톱 파티를 개최했다. 

KBS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강주은, 최민수.

출연진들이 만든 포차 음식으로 다채로운 파티가 벌어지던 중, 최민수 또한 깜짝 등장하며 파티를 즐겼고, 최민수는 라치카의 닭발과 천엽을 먹고 나서야 ”언니 안녕하십니까”라며 강주은에게 천연덕스럽게 인사했다. 

강주은은 이후 조권을 가리키며 ”내 남사친이다. 자기는 여사친 가져도 되나?”라며 최민수에게 물었다. 강주은은 앞선 방송에서 ”결혼한 입장에서 갑자기 최민수가 집에 들어와서 ‘나 여사친 생겼다’ 하면 내가 뭐라 그러겠나. ‘X랄 하고 있네’”라고 말했던 바 있어 최민수의 대답에 귀추가 쏠렸던 바. 

최민수는 ”내가 그 따위가 뭐 필요한가? 언니(강주은)가 내 여사친이다”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가비를 포함한 멤버들이 최민수의 대답에 감탄하자, 최민수는 ”이게 생존이야”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