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31일 17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31일 17시 54분 KST

당신이 호러영화를 좋아하거나 싫어하는 데는 과학적 이유가 있다

"할로윈이 지날 때까지는 숨어 있으련다."

HuffPost

이번 할로윈에도 수많은 이들이 소리를 지르고 공포를 느끼기 위해 호러영화를 관람할 거다. 

나는 그중의 한 사람이 아니다.

나는 호러영화, 공포영화를 정말로 싫어한다. 밤잠을 설치게 하는, 악몽을 안겨주는 그런 영화보다는 페인트 마르는 걸 보는 것 또는 치과에 가는 게 낫다. 학생 때 영화 ‘샤이닝’의 줄거리를 룸메이트에게서 듣고 방에 며칠 동안 처박혀 있던 기억도 있다. 방에서 나와야 할 경우에는 모든 상황이 안전한지 먼저 확인했다.

그런데 호러영화를 싫어하는 나의 성향이 단순한 선호도 문제가 아니라는 걸 알게 됐다. 호러영화를 기피하는 데는 심리적, 과학적 이유가 있다. 그런 콘텐츠에 선천적으로 다르게 반응하게 만들어진 사람이기 때문이다.

호러영화를 너무나 즐기는 사람, 또 나처럼 너무나 싫어하는 사람을 정확히 구분하는 규칙이 있는 건 아니지만, 그 이유를 설명하는 몇 가지 이론은 있다. 아래는 공포 분야에 대한 전문의와 연구자들의 의견이다.

호러영화를 즐기는 사람은 스트레스를 다르게 받아들인다.

전문분야가 공포인 마지 커 사회학자에 따르면 스릴을 즐기는 사람일수록 공포물을 더 찾을 확률이 높은데 그 이유는 몸이 보내는 스트레스 신호를 일반인과 다르게 해석하기 때문이다. 공포를 조장하는 영화는 사람의 심박동을 상승케 하고 그 결과 몸은 에너지를 소비해야 한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일부 사람은 그런 상황을 긍정적으로 해석한다. 살아있다는 느낌을 몸을 통해서 강하게 느끼는 거다. 요가를 열심히 한 다음, 또는 몸 일부에 계속 집중할 때 생기는 느낌과 비슷하다. 그러나 공포영화가 주는 기분을 공황발작인 양 겪는 사람도 있다. 몸에 대한 조정력을 모두 잃은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거다.”

호러영화를 싫어하는 사람은 매우 감성적인 사람일 수 있다.

소위 말하는 ‘남들보다 민감한 사람‘은 보통 사람보다 환경에 의해 더 쉽게 자극될 수 있으며 타인에 대한 이해력도 더 높은 편이다. ‘남들보다 민감한 사람’ 연구자들에 의하면 이런 사람은 폭력 또는 공포영화에 더 예민한 신체적 반응을 보일 수 있다.

유년기 체험이 공포에 대한 반응을 좌우할 수 있다.

커에 의하면 자라면서 ‘재미있는 공포(놀라게 하지만 진정으로 무서운 건 아닌)’를 체험한 사람은 그 체험을 긍정적인 시각, 흥미로운 시각에서 소화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부모가 적절한 양의 ‘재미있는’ 공포를 아이들에게 볼 수 있게 하느냐 마느냐가 이 장르의 영화를 계속 즐길지 아닐지를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 예들 들어 ‘IT’ 같은 괴물이 나오는 영화에 너무나 일찍 노출되는 것, 롤러코스터를 너무나 어려서 타는 것 등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공포영화를 유대감 형성 도구로 여기는 사람도 있다.

좋아하는 사람, 친한 사람과 함께 호러영화를 보는 건 즐거울 수 있다.

커는 ”매우 즐거운 시간이 될 수 있으며 깊은 유대감까지 형성될 수 있다.”라며 ”서로를 긍정적으로 여기는 사람들이 스트레스를 함께 느끼면서 쌓는 유대감은 더 강렬하다. 따라서 재미와 공포를 곁들인 체험을 함께 갖는다는 것은 그만큼 더 사이가 가까워질 수 있다는 의미다.”라고 설명했다.

당신이 무서운 광대가 등장하는 영화를 좋아하는지 싫어하는지는 자신의 의지와 어느 정도 거리가 있다는 뜻이다.

그래서 나는 겁쟁이라는 소리를 들을지언정 할로윈이 지날 때까지는 숨어 있으련다.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