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5일 13시 44분 KST

'미성년자 성폭행' 고영욱, 7월 전자발찌 벗는다…3년형 만료

3년간의 전자발찌 부착 기간이 만료된다.

가수 고영욱이 오는 7월 전자발찌를 벗는다.

고영욱은 오는 7월 전자발찌 부착기간 만료로 위치추적 전자 장치를 풀게 된다.

고영욱은 지난 2013년 미성년자 3명을 총 4차례 걸쳐 성폭행 및 강제추행한 혐의로 구속 수감됐다. 당시 대법원은 고영욱에게 징역 2년 6개월, 신상정보 공개·고지 5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3년형을 내렸다.

이후 고영욱은 모든 형량을 채우고 2015년 7월 출소했다. 이후 3년간 전자발찌를 차고 있었던 그는 3년형을 마치고 전자발찌를 벗게 됐다.

하지만 신상정보 공개·고지 5년 형 중 아직 2년이 남아있고, 죄질이 나쁜만큼 사실상 연예계 복귀는 불가능할 전망이다.

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