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7일 16시 24분 KST

대전서 귀가하는 여성 미행해 집까지 따라 들어갔다가 달아난 남성이 공개수배됐다

한밤중 귀가하는 여성이 집에 따라 들어갔다가 여성이 비명을 지르자 그대로 달아났다.

뉴스1/대전지방경찰청 제공
대전지방경찰청과 대전서부경찰서는 20대 중반으로 추정되는 남성에 대해 주거침입 혐의로 수배 전단을 배포했다.

 

귀가하는 여성을 뒤쫓아가 집에까지 침입한 남성을 경찰이 공개 수배했다.

27일 대전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 15일 오후 11시 20분께 A씨의 뒤를 15분간 뒤쫓은 후 대전 서구 도마동 다가구주택 A씨의 집에 침입했다.

이 남성은 A씨가 현관문을 열자 곧바로 따라 들어갔으며, A씨가 자신을 보고 비명을 지르자 그대로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해 20대 중반으로 추정되는 남성에 대해 주거침입 혐의로 수배 전단을 배포했다.

수배 전단에는 남성이 175㎝의 키에 염색머리이고, 검은색 반팔티셔츠와 검은색 바지, 운동화를 신고 있다고 적혀있다.

경찰은 수사 인력을 확대, 전담수사팀을 꾸려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 사진과 인상착의 등이 담긴 수배전단을 배포했고, 용의자의 도주 경로를 분석하고 있다”며 “범인 검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