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0일 17시 10분 KST

전주와 부산 실종 여성 2명을 살해한 피의자는 31살 최신종이다

신상공개가 결정됐다.

뉴스1
전북 전주·부산 연쇄 살인 피의자 최신종.

전북 전주와 부산에서 실종된 여성 2명을 살해한 피의자는 31살의 최신종이었다.

전북지방경찰청은 20일 신상 정보공개위원회를 열고 최신종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최신종은 1989년생으로 만 31세다.

전북 지역에서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전북경찰청은 ”다수 언론에서 해당 사건을 보도하며 추가 범행 존재 가능성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라며 ”피의자의 전과·습성·성향 등을 고려할 때 처벌 이후에도 재범 가능성이 있는 등 유사 범죄 재발 방지 및 추가 피해 사례 발견을 위해 공개할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최신종은 지난달 14일 알고 지내던 30대 여성 김모씨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하천에 사체를 유기했다. 그리고 4일 뒤인 18일에는 채팅앱을 통해 만난 또 다른 여성 20대 박모씨를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했다.

경찰은 현재 최신종이 추가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먼저 최신종이 최근 1년 동안 연락을 주고받은 1100명 중 연락이 닿지 않는 158명에 대한 행적을 파악하고 있다. 또 최신종의 주거지가 전주인 점을 감안해 지역 내에서 실종 신고가 접수된 여성과의 관련성을 파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최신종의 현재 모습은 검찰로 송치될 때 언론에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