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29일 10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4월 29일 10시 54분 KST

김원중-곽지영 부부가 반려견 펫샵 분양 논란에 "적응이 조금 더 수월할 수 있는 편을 택했다"며 사과했다

앞서 유기동물에 대한 편견을 심어줄 수 있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곽지영 인스타그램
지난 28일 곽지영씨가 반려견 분양 소식을 알리면서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왼쪽부터 곽지영, 구마, 김원중씨.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모델 부부 김원중과 곽지영이 최근 불거진 반려견 분양 논란에 사과했다. 앞서 이들 부부는 반려견을 새 가족으로 데려왔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일부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두 사람은 지난 28일 밤, 같은 내용이 담긴 사과문을 인스타그램에 각각 올렸다. 김원중, 곽지영 부부는 ”우선 저희 부부가 강아지 가족이 생기면서 기쁜 마음이 앞서 그 사실을 알려드리면서 사용한 잘못된 말들로 인해 많은 분께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글을 시작했다.

이들 부부는 이어 ”최근에 저희와 함께 살게 된 강아지 구마가 저희 둘 모두에게 처음으로 생긴 가족”이라면서 ”더욱더 신중하고 조심스럽고 책임감 있게 알아보고 준비하고 했어야 했는데, 동물과 저희의 적응이 조금 더 수월할 수 있는 편을 택하는 바람직하지 못한 선택을 한 것 같아 많이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들은 ”그 부분에 대해 깊이 생각하지 못하고 펫샵을 통해 분양받는 부분에 대한 여러분의 질타 또한 어떠한 이유인지 깨닫게 되었다”며 ”부족한 저희가 잘 책임지고 함께하고 싶은 마음이 앞서 근본적인 동물과의 공존에 대해 더욱더 신중했어야 했는데 잘못된 인식으로 접근하게 되었다는 것에 마음이 많이 무겁고 죄송하다”고 했다.

김원중, 곽지영 부부는 ”이번 일을 통해 동물을 가족으로 받아들이는 것에 대한 무게와 그 이후의 책임감 또한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다”며 ”진심을 다해 책임감을 가지고 저희 반려견 구마를 사랑으로 키우겠다”고 전했다.

이날 앞서 김원중, 곽지영 부부가 반려견 분양 소식을 알리면서 ”버림받은 강아지도 많지만, 경험이 없는 저희로서는 서로를 위해 분양소에서 강아지를 입양하기로 결정했고 그렇게 데리고 오게 된 강아지가 ‘구마’”라고 말한 게 문제가 됐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이들의 발언 일부를 언급하며 ”유기견에 대한 편견을 심어줄 수 있는 표현”, ”펫샵에서 구매한 것을 입양이라고 표현하냐”며 비판했다.